살며 사랑하며2009.05.23 21:43

아.. 이게 얼마만의 글이람...

작년부터 준비하고 있는 시험이 있다.
(..라고 말하기엔 사실 좀 쑥스럽다ㅋ 작년'부터' 한 건 맞지만, 띄엄띄엄이 많아서;;;)

이제 딱! 7주 남았다.
처음엔 되면 좋고, 안되더라도 공부한셈 치자. 라는 마음에서 시작했는데.

점점 욕심이 생기면서,
주위에 점점 알려지면서,
쏟은 시간과 노력이 점점 누적되면서,
자격 취득 이후에 어떤 삶을 살지 꿈꿔보면서,
이제는 '절.실.'해졌다.

그래서 그럴까.
여유가 없어졌다.

제한된 시간, 제한된 시간, 제한된 시간...

얼마전에는 활동하고 있는 모임에 '휴가 신청'을 했다.
(ㅎㅎ 모르는 사람은 의아하겠지만, 이건 나름 큰 결심이었다.)

의미를 갖고 열심히 하고자 하던 공간인데,
시험 준비로 인한 스트레스가 더욱 컸기 때문이다.
평균 주3일 저녁은 투자했어야 했으니..

다행히도(?) 사람들이
 '이후 더욱 열심히 활동할 것 + 뒤풀이 전출-_-;;'이라는 조건 하에 흔쾌히 받아들여줘서

공식적으로는 저번주.
사실상으로는 오늘부터. (휴가 줘놓고 계속 부른다 ㅠ)
본격적인 7주의 휴가에 들어갔다.

요새는 정말 고3 이상 때의 생활 이상이다.
(엄밀히 말하자면... 고3때는 그다지 스트레스 받진 않았던 것 같다.
 점수 따라 갈 수 있는 학교가 '달라'지는 것이지, '못 가는'건 아니라고 생각했으니까 ㅋㅋ)

인터넷 뉴스를 클릭하면서도
좋아하는 TV프로그램을 보면서도 (꺄오! 유희열님 짱!!)
심지어 신랑과 이야기 나누면서도

"아.. 이러고 있으면 안되는데..."라는 생각에
매우매우 마음이 불편하다.

사람들하고의 관계도 단절되니 이 또한 너무나 그립고 ㅠ_ㅠ
(미안해 친구들아...)

얼른 시험을 훌륭히~! 마치고
여유있고 즐기는 삶으로 복귀할테다!!!


아...
얼른 다시 책봐야지 ㅠ_ㅠ

'살며 사랑하며' 카테고리의 다른 글

D-7주. 스트레스와 휴가  (0) 2009.05.23
여유가 없다.  (0) 2009.02.13
주말의 여유를 누리고 싶다.  (0) 2009.02.02
회의 [懷疑]  (3) 2009.01.12
Posted by 김소
살며 사랑하며2009.02.13 02:10

어느 하나 쉬운 역할이 없다.
매번 그 자리에서는 '이건 한 번 잘해봐야겠다' 다짐하지만
하루에도 수 번씩 변하는 자리에, 변하는 역할에.
이제는 어렵겠다 싶은 적도 한 두 번이 아니다.

그럼에도 어느 하나 놓지 못하고
양 손에 꽉 쥐고 있음은...
단지, 욕심이라는 표현으로 감쌀 수 있는걸까?

'살며 사랑하며' 카테고리의 다른 글

D-7주. 스트레스와 휴가  (0) 2009.05.23
여유가 없다.  (0) 2009.02.13
주말의 여유를 누리고 싶다.  (0) 2009.02.02
회의 [懷疑]  (3) 2009.01.12
Posted by 김소
살며 사랑하며2009.02.02 18:54

작년 6월, 준비하던 시험 1차에 겨우겨우 합격하고
결혼 준비에, 청년회에, 회사 일에...
다른 일에 바빠 공부는 주-욱 손놓고 있다가.
어느덧 해가 바뀌어 1월.

"이젠 더 이상 미루면 안되겠다"
..하는 마음에서 급하게 학원을 끊었다.

토.일. 각 6시간씩.
이른 9시 반부터 늦은 5시까지.

주말의 달콤한 늦잠을 포기한다는 것이
생각만큼 쉽지 않았다.

게다가 평일에 계속되는 지방출장과 늦은 귀가로 쌓인 피로를
풀 새 없이 누적만 해나가니..
요즈음에는 정말 기력이 쇠하여진 느낌이 든다.

이러다보니 능률이 오를리가!

눈을 "깜빡깜빡"거리며 열심히 듣는 사람들 가운데에서
혼자 "깜................................................박"하며
시간들을 채워나가고 있으려니  ㅡ_ㅡ;;
마음은 급해지고, 몸은 안따라주고.

그래도 열심히 하는 사람들을 보며 자극도 받고,
이나마 시간을 내는 것도 다행이다 싶고,
이런 생활 올해만 해야지 싶은 생각에 각오도 다잡고.

정말이지.
올해로 마치자. ㅎㅎ

..
..
(마쳐야 할텐데.. ㅠ_ㅠ)

'살며 사랑하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유가 없다.  (0) 2009.02.13
주말의 여유를 누리고 싶다.  (0) 2009.02.02
회의 [懷疑]  (3) 2009.01.12
2009년 첫 출근.  (0) 2009.01.05
Posted by 김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