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2.17 첫차를 타는 사람들
살며 사랑하며2008.12.17 23:33


아직도 어둠이 한참인데, 부스스 일어나 나갈 준비를 하고 있자니
하루를 시작도 안했는데 '아~ 고단하다'는 마음이 먼저 불쓱 든다.]

컴컴한 계단을 휘청휘청 내려와
5:30.
첫차를 탔다.

아침잠이 많아 정규 출근 시간도 10시인 나에게 
'첫 차'란 그리 익숙한 단어가 아니다.
(우리 회사에서는 Flexible Time제도를 도입하여,  
8-10시 중 자유롭게 출근시간을 설정할 수 있다.)

그래서 가끔 이른 시간에 출장을 가야 하는 경우,
차라리 밤을 샐까.. 싶은 고민을 진지하게 한다.

오늘도 예외는 아니었는데..
8시간짜리 웍샵을 진행했어야 하므로.
그래도 조금이나마 자야겠다 생각했던 게 그나마 천만다행이다.

그렇게 부스스하게 잠에서 덜 깬 몰골로 탄 지하철에는
사람이 가득- 차 있었다.
우리 집이 시발역이기에 평소 사람이 그리 많은 편이 아닌데도,
마치 출근시간을 방불케 하는 그런 번잡함이었다.

무거운 짐을 발치에 놓고 등받이에 기대어 잠든 아주머니,
물건들이 가득 들어있는 구르마를 끌며 하루의 장사를 준비하는 아저씨,
이 이른 시간에 어디를 가실까.. 궁금했지만 별다른 단서를 찾아보기 어려웠던 할머니..
아, 가끔 나보다 어릴 것으로 짐작되는 청년들도 있었다.

나의 일상생활에서는 사라진 이 시간 속에서
이미 당연하게 움직이고 있는 사람들을 보며 경이로운 느낌마저 들었다.
(나 역시 오늘 하루만큼은 그들에게 '아~ 부지런한 아가씨로군!'라고 생각되었겠지? ㅋㅋ)


[그 이후..]

버스터미널에 도착해,
따끈한 오뎅 국물로 몸을 녹이고
영월로 가는 (또 다시) 첫 차에 올라타며
이미 승차해 있던 사람들을 (또 다시) 호기심에 어린 눈으로 살피다가
금새 숙면을 취했다. -0-

아... 긴 하루였다.

'살며 사랑하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회의 [懷疑]  (3) 2009.01.12
2009년 첫 출근.  (0) 2009.01.05
첫차를 타는 사람들  (0) 2008.12.17
생활습관 혼란기.  (1) 2008.11.29
Posted by 김소

티스토리 툴바